믹픽인사이드

문제의 본질을 보는 힘, 서비스 기획자 나효진

2019년 2월 28일

문제의 본질을 보는 힘, 서비스 기획자 나효진

믹픽인사이드는 믹스앤픽스와 함께 성장하고 있는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리즈입니다.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모인 만큼 풍부한 이야기가 완성되었는데요.

각각의 개성들이 꿈을 향해 달려온 시간, 믹픽과 함께 나아갈 시간에 대해 나누며 우리가 하고 싶은 일로 꾸려나가는 회사를 그려봅니다.

Q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서비스팀 팀장 나효진입니다. 효율적인 업무를 위해 솔루션을 기획하고 있죠.

Q2. 원래부터 서비스 기획자를 꿈꾸셨나요?

아뇨. 원래는 데이터 마케터였어요. 숫자를 보고 마케팅 컨셉과 전략을 짜는 일을 했죠. 실무를 하면서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느꼈어요. 직접 느낀 것들을 바탕으로 솔루션을 기획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서비스 기획자가 되었죠.

Q3. 어떤 서비스를 제작했는지 말씀해주세요.

퍼포먼스 마케팅에서 유입된 소비자들의 정보를 ‘자원’이라고 하는데 이를 리타겟팅하면 마케팅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요. 그래서 자원을 한 곳으로 모으고 퍼포먼스 관리를 위해 플랫폼을 제작했죠. 데이터를 쉽게 파악하기 위해 어떻게 배열할 것인지 많은 고민을 했어요.

Q4. 서비스에 필요한 항목들은 어떻게 파악하나요?

실무자였기 때문에 업무 프로세스상에 발생하는 문제점이나 불편한 부분에 대해 잘 파악하고 있어요. 그래서 뚜렷한 목적성을 가지고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죠. 대표님께서 하신 말씀이 있어요. 왜 필요한지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고. 그래서 직접 만들게 됐어요.

Q5. 서비스 기획이라는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시는 데 어려움은 없었나요?

업무에 있어 자기 성찰을 자주 하는 편이에요. 업무적으로 모르는 부분이 생기는 게 싫고 내 지식으로 만들고 싶어서 책도 읽고 검색도 많이 해요. 부족한 부분을 빠르게 채워 나가려고 하죠. 이런 성격 때문에 서비스 기획자로서 적응하기도 수월했던 것 같아요.

Q6. 어떤 서비스 기획자가 되고 싶으신가요?

실무자의 니즈를 잘 파악하는 서비스 기획자가 되고 싶어요. 이를 위해 계속 고민하고 시장조사도 하면서 실무에 대한 감을 놓치지 않으려고 하죠.

Q7. 다른 분야에도 도전할 계획이신가요?

욕심이 많아서 다방면에 관심이 많아요. 그래서 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서비스를 다시 기획할 수도 있고, 언제든 다른 사업 분야에 도전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어요.